내가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들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행복하다고 느꼈다. 그런데, 언제부터였는지는 모르겠지만, 언제부턴가, 나한테 소중한 것들이 늘어나고, 거기에 따른 행복을 느끼는 순간, 그 행복을 지키려고 노력하는 순간,부터, 불안함에 휩싸이기 시작한다. 언젠가 그 소중한 것들이 내 곁을, 나를 떠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고, 영원히 내 옆에 든든하게 있어줄거라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 내가 지키고 싶어지는 마음이 강할수록 더욱더. 그래서 차라리 그런 것들을 가지지 않는 편이, 느끼지 않는 편이 나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행복을 느끼면 느낄 수록, 그 행복이 나에게 커다랗게 다가오면 다가올수록, 그 행복을 지키고 싶어지면 싶어질수록 그에 따른 불안함도 커진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3.02.16
모순  (0) 2013.02.13
어쩌다  (0) 2013.02.02
!  (0) 2013.01.30
그 곳.  (0) 2013.01.3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