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가는 길

그때 2014. 5. 14. 00:49

밤 10시 40분즈음, 집에 가려고 길을 걷고 있었다.

여름 밤이라는 느낌이 엄청난 속도로 나에게 스며들었다.

우와. 여름 밤이라니.

마음이 설렜다. 언젠가부터 여름 밤이 좋았다.

풀 내음과 라일락 향이 코 끝을 스치며 엄청나게 기분 좋은 순간이였다.

오래오래 간직하고 싶었다.

영원히 기억하고 싶었다.

이제 정말 여름이 오는구나.


여름 밤은 나에게 여름 밤이라고 속삭이는 것 같았다.

이제 여름이라고. 

더이상 춥지 않다고.

천천히 걸어도 된다고.


여름이 길었으면 좋겠다.

물론 모기의 습격과 더위에 지친 나는 반갑지 않지만,

그래도 여름이 좋다. 여름 밤이 좋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렇게  (0) 2014.05.29
그때  (0) 2014.05.19
집에 가는 길  (0) 2014.05.14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0) 2014.04.30
!  (0) 2014.04.27
의문점  (0) 2014.04.1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