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넷째날!

그시간 2019. 11. 17. 13:28

마트에서 허쉬아몬드 6개짜리사서 잔뜩 먹었다.

매일 아침마다 초콜렛을 먹으며 시작! 맛있어......ㅠ ㅠ 아몬드초콜릿최고얌

 

 

 

첫번째 숙소 체크아웃하고 찰칵!

이제 맨해튼 숙소로 가야한다.

짐이 한가득.....................................................

이고지고끌고 또 부지런히 갔다.

 

 

 

자연사박물관스테이션은 빠빠잉 ㅠ_ㅠ 

좋은 숙소였당......... 아쉬워

 

 

두 번째 숙소는 타임스퀘어 역에서 내려서 5분도 안걸리는 호텔이였다!

가는중ㅇㅇㅇ

 

숙소 체크인후에 알라딘보러 (^^)/ 

뮤지컬 두 개를 예매했는데, 그 전에 한국에서 알라딘을 재밌게봐서 (노래가 좋아서!) 하나는 알라딘으로 예매했다!

브로드웨이에서 뮤지컬이라닝 !

 

 

Amsterdam Theatre!

 

티켓도 받고!

줄줄이사탕으로 입장한당.

 

 

암스테르담 극장 내부!

알라딘에는 환상적인 요소가 많은데 도대체 어떻게 뮤지컬로 소화했을까, 

내심 의아해했지만 

무대연출은 정말 최고였다......ㅠ_ㅠ

괜히 브로드웨이 뮤지컬이라고 하는게 아니였다.

최고.

지니 역을 했던 배우는 상까지 받았었다고 한다. 윌스미스 뺨칠만큼 잘했다!

 

 

뮤지컬 다보고, 어퍼이스트사이드가서 밥먹기로 정해서

매트로 타러!

ㅋ_ㅋ 매트로 작은 스낵부스 안에서 간식으로 엠앤엠샀는데 저거 은근 중독되서 또 나중에 엄청 사왔다.

 

루크 랍스터 먹으러 가는길!

멋쟁이 할머닝

나는 나중에 귀여운할머니가 되어야징

 

쩌-기 보이는 LUKE'S LOBSTER!

 

드디어 도착!

 

 

 

 

 

보기엔 맛있어 보였으나,

클램차우더는 조금 비렸구, 

랍스타 위에 뿌려져 있는 향신료에서는 흙 맛이 났다................

그런 느낌의 향신료 같은데 난 맛이 없었다.

그리고 랍스터도 완전 따뜻하진 않았어서............ㅎ

그냥 그래 별로였음.

 

 

 

ㅋ ㅑ

먹다말고 찍음

 

 

저녁에 예약해둔 Top of the rock 으로 가는중

저기 RADIO CITY 건물 주변은 진짜 뉴욕에 있을 동안 절반 이상 동안 지나다닌 것 같다.

흐려서 속상했음 ㅠ_ㅠ

 

내가 TOP OF THE ROCK 깃발 찍었더니 앞에 아저씨가 뭐찍나 쳐다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 별거 아닌데.......

 

 

매우 빠른 속도로 올라갑니당

 

 

아직 흐린 뉴욕!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 뷰당

어마어마해 빌딩숲임

 

 

이 쪽은 반대편인 센트럴파크 뷰!

센트럴파크가 없었다면 뉴욕에 있는 사람들은 다 우울증에 걸릴 것이라는 이야기도 들었당

 

전망대 유리사이로 구경중 ㅋ_ㅋ

 

사진찍는 나 ㅋ_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사진에서도 보이는 것 처럼 바람이 진~짜 진짜 많이 불었당

호호호호호

 

 

조금씩 어두워지는 하늘과

하나 둘씩 켜지는 건물 조명들

 

니나는 열심히 타임랩스를 찍었당

아주 어두워질때까지 계~속 기다리면서 찍었당 대단스

 

 

점점 불이 켜지는 중 !!!!!!! 언제 어두워지냥

 

와 조금씩 어두워지고 있는 중!

 

 

드디어 ㅠ_ㅠ 야경을 볼 수 있었다!

 

아이폰에 야경사진만 몇 십장이 되었을 정도로 예뻤다.

흡족한 야경을 얻고! 

 

비도 조금씩 내려서 허쉬가려고 전망대는 내려왔다!

 

 

여전히 번쩍번쩍 타임스퀘어

 

우리가 볼 라이온킹!

 

허쉬 도착

 

이거 너무 귀여워서 샀지롱 귀여움 ㅠ_ㅠ

엠앤엠보다 허쉬가 훨씬 맛있어서 허쉬에서 초콜릿만 몇십달러어치 사왔다고 한다.......^_^

 

 

 

 

아이맥이 가득찬 ROW호텔 로비를 지남

 

다음날은 워싱턴을 가기위해 메가버스를 타야해서

새벽 3시반에 기상해야 하므로 일찍 잤당

 

 

설정

트랙백

댓글

ㅋㅋㅋㅋㅋ

마라톤을 다 하고 씻고 옷을 갈아입고 나왔다!

뉴욕에 있으면 쉴 수가 없다.

볼 게 너무 많고, 예쁜 것들도 무지무지 많고, 보고 싶은 것들도 많아서!

일단 씻고 나와본다!

한국에서 마라톤 끝나고는 있을 수 없는 일. ㅋㅋ

 

 

TESSA를 가려고 길을 나섰당.

Amsterdam Ave로 가는길.

우리는 이 날 시간이 없어서 브런치만 먹고 다른 곳으로 이동해야 했는데,

어퍼웨스트사이드 암스테르담에비뉴 이 길도 카페와 맛집이 딱 봐도 엄청 많아 보였다.

더 있고 싶었지만......트램을 타야하므로 ..ㅠ_ㅠ

 

 

테싸 찾았땅

 

 

히히 오믈렛이랑 아보카도가 잔뜩 들어간 오픈샌드위치를 주문했당.

나 한국에선 짠 거 싫어하는데 왜 미국 짠 맛은 맛있지?

입맛이 변했어!

ㅋㅋㅋㅋ 베이컨 추가로 시킨건데 잘했당. 

여기 미슐랭 이라던데 다른 것들도 나중에 먹어보고싶다.

저 두 조합은 약간 퍽퍽했어

 

 

다 먹고 매트로 타러 가는길 !

블루보틀을 여기서 보다니.

원래 우리는 첼시에서 가려고 했으니 패스패스!

 

 

메트로에서 본 멋쟁이 언니

책 제목도 멋졍

 

 

 

진짜 뺀질나게 드나들던 렉싱턴애비뉴역. ㅋㅋㅋㅋㅋ

매일 어디 갈때마다 렉싱턴애비뉴에서 내리거나, 경유하거나. 친근해.

 

블루밍데일을 지나고 가구거리를 지나면!

Roosevelt Island Tramway 등장!

매트로카드로 트램도 탈 수 있다는 사실이 너무 귀엽지 않은가...

 

퀸즈보로 브릿지 옆에 나란히 있는 트램웨이

 

트램을 타고 둥둥 떠다니다보면 루즈벨트아일랜드 섬에 도착한다!

여기가 진짜 경치지.....

맨하탄 내에서 맨하탄을 보는 것보다,

이렇게 루즈벨트아일랜드 또는 브루클린에서 보는 맨하탄이 정말 예쁘다는 것을 깨달았다 ㅠ_ㅠ

 

 

다시 사람들을 태우고 돌아가는 트램

 

 

 

너무 예쁘잖아 ㅠ_ㅠ., 황홀

 

이 뷰가 너무 좋아서 사진 3284234장을 찍었당

 

 

그리고 다시 RI 조형물 앞에서 찍으려고 트램쪽으로!

마침 또 트램이 왔다. 새빨간 트램도 예뻐.

내가 뉴욕오는 비행기 안에서 '운명의 하루'라는 영화를 봤는데, 거기서 남녀주인공이 트램을 타고 루즈벨트아일랜드에 와서 데이트를 했던 장면이 있었다. 어? 나도 여기 가는데, 하면서 주의깊게 봤다지?

근데 한국와서 레옹을 다시 봤는데, 영화 마지막에 레옹이 죽고 마틸다가 다시 화분을 들고 학교를 찾을 때, 또 트램을 타고 루즈벨트아일랜드에 있는 학교로 왔다는 것을 알았다! 흐앙 그 영화 내가 몇 번을 봤는데 아직도 새로 발견하는 것이 있다니 ㅠ_ㅠ

 

 

RI에서 찰칵.

 

 

저 빨간버스가 루즈벨트 셔틀버스인데 탈까하다가 그냥 안탔당.

 

조금 걷다보니 스벅이 또 있고.

기념품샵이 아주 콩만하게 있길래 들어가봤는데 살 것이 아예 없어서 패스.

 

 

다시 트램타고 나와서 블루밍데일 한번 둘러보고 

매트로타고 타임스퀘어쪽으로 왔다!

핫도그를 먹으러 후후

 

이거 유명하대서 먹어봤는데,

음.

그냥 한국에 있는 스태프핫도그가 더 맛있당.

이건 그냥 그래 별로야!

 

 

점점 해가 지는 타임스퀘어.

번쩍번쩍.

엠앤엠스토어가 있길래 들어가봤다!

 

 

 

바로 숙소로 다시 들어가는 게 아니라, 더라이드 타러 가야했기에 엠엔엠에서 살 것들을 찜해두고,

다음에 와서 사자고 해서 찍었던 사고 싶은 것들!

쿠션이랑 접시+컵 ㅠ_ㅠ

근데 결국 기회는 많았지만 짐이 너~~무 많고 무거워서 다음으로 미루고 못샀당 힝

사진보니 다시 갖고 싶네...

 

 

ㅋㅋㅋㅋ 귀여운 골프공. 얘는 그냥 웃겨서 모아둠.

 

 

 

더라이드 타기 전까지 시간이 남아서 스테이션 앞에 스타벅스에 들어왔당.

음료수를 마시며 휴식을 취했징 니나는 뻗었음. ㅋ_ㅋ

 

 

시간되서 다시 더라이드정류장에 대기!

 

 

버스가 드디어 왔다!!!!!!!!!!!!!!!!!!!!!!!!!!!!!!!!!!!!!!!!!!!!

버스를 보니 다시 신이 났었당

엄청 재밌고 흥겨울 것만 같아서!!

 

버스 내에선 클럽마냥 조명이 번쩍번쩍

 

 

하지만 ^_^...........................

진~~~~~~~~~~~~~~~~~~~~~~~~~~~~~~~짜 제일 재미 없었다.

돈아까울 정도...

역시 나혼자산다 떄문에 한국사람들이 대부분이였고,

남자1 여자1 진행자는 서로 랩하듯이 말을해서 하나도 알아들을 수 없었고,

20%의 사람들은 시끄러운 버스 속에서 심지어 졸기까지 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공연은 노잼이야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차라리 한국 예전 관광버스처럼 서서 춤이라도 모두 췄으면 훨~씬 재밌었겠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버스 앞에 모니터가 자리마다 달려있는데,

밖을 보다가 모니터를 보다가 아주 난리부르스.

모니터에서는 뉴욕개그가 마구 흘러나왔다-_- 

노잼이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으로 무슨 노래 나오길래 찍음

It's up to you.

New York New York!

 

 

더라이드는 완전 비추! 실망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