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떡

1.
생각보다 행동이 느린 요즘.
하나도 나와 찰떡인게 없을 정도로 무심하고 공허하고 외로운 나날들.

2.
한 때는 내가 바라는 이상과 매우 흡사해버려서 놀랐지만,
알고보니 전혀 다른 사람이였다는 것에 또 한번 놀랐다.

3.
그래도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듣는 친구들이 아직 있다는 것에 감사.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50.청소  (0) 2018.10.21
249.홀릭  (0) 2018.10.14
248.찰떡  (0) 2018.10.07
247.고속도로  (0) 2018.09.30
246.아침  (0) 2018.09.23
245.방어  (0) 2018.09.16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