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 공홈에서 칠부빕은 샀는데, (사실 거의 8부? ㅋㅋ)
긴팔져지가 없어서 또 공홈을 열심히 둘러보았다.
그러다가 수플리스 코랄색을 저렴하게 찾았는데,
너무 입어보고 싶은 나머지 라파서울에 전화를 했다.
마침 라파서울에 내가 찾는 사이즈와 재고가 있다고 해서 가로수길로 갔다!




사진으론 코랄 약간 형광처럼 느껴졌는데,
오렌지빛이 강했다.
근데 역시 자전거 옷은 어두운색보다 밝은색이 이쁘다는 걸 또 한 번 느끼고!
예전에 산 분홍 질렛이랑 입으면 어떨까 하고,
분홍질렛을 같이 입어봤는데 
코랄색도 죽고, 분홍색도 죽고,
아예 안어울리는 조화였다.




그래서 남색질렛으로 입어봤는데 완전 찰떡
알고보니 라파 공홈 모델도 이렇게 코디했더라고..............
이쁠 수 밖에 ㅠ_ㅠ






결국 샀다는 이야기.

원래 입어만보고 공홈에서 사려다가 금액을 따져보니
어차피 배송비 포함하면 비슷해서
그냥 오프라인에서 사버렸다.
히 자전거 옷 입으니 얼릉 자전거 타고싶다!!!
내 아르곤이 베란다에서 날 기다린다ㅠㅠㅠㅠㅠ



타기 전에 휠도 바꾸려고 생각중이다!
원하는건 샤말 울트라!
중고로 사려다가 음...
못믿겠어서 그냥 새거 사려고 벼르고 있다.
조만간 또 질러야지....

히히. 자전거도 잘좀 타자...............ㅋㅋㅋ












와. 거의 3년? 만에 마일스톤에 왔다.
식물학을 갈까, 겟썸을 갈까, 수수를 갈까 하다가
결국 걷다가 나온 마일스톤!
마일스톤 길은 예전에 엄청 헤맸는데,
(매번 지도를 보고 찾아감 = 길치 및 방향치)
근데 이번엔 감만 믿고 갔는데 바로 나와서 그냥 들어갔다.

요즘엔 웨이팅을 안하네.
그땐 웨이팅으로 겨울에도 기다리고 그랬었는데.



여튼 간만에 조용한 마일스톤에서 커피마셨당. 
토요일인데도 가로수길에 사람이 점점 줄어가는 느낌..
임대는 점점 늘어만 간다.



행복한 쇼핑을 한 토요일!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랏빛의 바다  (0) 2019.03.31
2019 동아마라톤  (0) 2019.03.17
라파서울과 마일스톤  (0) 2019.01.27
2019 마라톤 시작 !  (0) 2019.01.15
자라 니하이스웨이드부츠  (0) 2018.12.02
문센이 뭐길래  (0) 2018.11.1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