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그녀를 기다리는 동안 그동안 적지 않은 순간들이 하나씩 기억났다.
같이 퇴근하고, 길을 걸으며 내가 어떤 아이템을 만들었고, 앞으로 어떻게 하고 싶은지 신나게 이야기했던 순간.
최대한 쉽고, 간결하게 들리게 (지루하지 않게) 말하면서 힐긋 그녀의 표정을 살폈던 순간.
스튜어트 다이아몬드의 내한강의를 같이 가자며 그녀가 모두를 설득했던 순간.
그 내한 강의에서 그녀가 맨 마지막으로 질문했던 순간.
매번 만날때마다 내가 이야기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그녀의 알 수 없는 표정을 보았던 순간.
혹여라도 내가 부족한 건 아닌가, 내가 그렇게 별로인 사람처럼 보이면 어쩌나, 조바심을 냈던 순간.
어쩌면 이기적으로 그녀에게 다가갔던 순간.
그랬던 순간들이 하나씩 하나씩 떠올랐다.
그리고 그녀를 다시 만났다.
나의 하나의 실패라고 생각했던 그녀를.

2.
며칠 사이 지독한 감기에 걸렸다.
점점 감기기운이 있는 것 같더니만, (이럴 땐 은근 많아서 씩씩하게 시간을 보내면 금방 지나갔다)
이번엔 하루하루 심해지는 것이 아닌가.
하루는 오른쪽 코에서 콧물이 나고, 오른쪽 코만 코가 막히더니,
다음날은 왼쪽 코에서도 콧물이 나고, 왼쪽 코도 막히다 말다를 반복했다.
또 다음날은 아침에 화장을 하는데, 머리가 핑 돌아서 잠깐 바닥에 주저앉았다.
그리고 바로 병원에 갔다.
친한 회사 동료는 내가 콧물이 나고, 아파서 병원에 간다는 것을 매우 낯설어하고, 신기해했다. 
약을 처방받고, 점심 먹은 이후 바로 약을 먹었다. 약기운이 빨리 퍼지길 기다렸고, 빨리 감기바이러스를 잡아먹길 기다렸다.
하지만 약기운은 머리가 아픈 증세를 가져왔고, 덕분에 더 감기가 심해지는 것만 같은 기분을 느끼게 했다.
결국 일하는 도중에 집에 돌아왔고, 그날부터 주말내내 끙끙 앓았다. 
다행히 열은 나지 않아서 몸에 기운은 있었지만, 컨디션이 너무 엉망이였다.
너무 괴롭고, 빨리 나아지고 싶은 생각에, 약을 꼬박꼬박 다 챙겨먹고 싶었다.
안먹던 누룽지를 끓였고, 코가 막혀 아무 맛이 나지 않는 꿀물을 타 먹었다.
내일은 괜찮겠지, 하고 다음날 일어났지만, 목까지 감기기운이 침투해서 목소리가 쩍쩍 갈라졌다.
말하기도 힘들어서 말을 거의 하지 않았다.
감기약을 먹기 위해 밥을 먹었고, 입맛이 돌아오길 기다리며 약을 먹었다.
내일은 더 회복되길.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77.연결  (0) 2019.04.28
276.사계  (0) 2019.04.21
275.기다림(2)  (0) 2019.04.14
274.선잠  (0) 2019.04.07
273.초록색  (0) 2019.03.31
272.케첩  (0) 2019.03.24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