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에서 홀토마토랑 페퍼론치노랑 새우, 그리고 링귀니 파스타면을 샀다.

홀토마토 한번도 안써봐서 맛이 궁금했다.

새우도 이렇게 통통한거 처음 사봤는데 대만족 ㅠ_ㅠ 새우 짱이양.

마늘은 예전에 놀러가서 고기구워먹으려고 편으로 썰어놨다가 남은게 있어서 딱 파스타하기 좋았다.

새우는 물에 담궈두니 해동이 빨랐다!

아 그리고 파스타하려고 재료 다 준비하고 꺼내고 해동하고,

마지막에 올리브유를 찾는데, 예전에 유통기한 지나서 버린 걸 깜빡했다.............................

결국 카놀라유로 대체했다...........

(네이버에서 찾아보니 맛이 비슷하다고 해서)

 

 

한쪽에 파스타면을 삶고!

 

 

 

한쪽엔 열심히 기름에 페퍼론치노와 마늘을 볶았다.

페퍼론치노 저만큼 넣었는데 매웠다.

끙.

 

 

마늘 열심히 볶다가 홀토마토 넣고!

 

해동시킨 새우도 넣고!

아 지금봐도 새우는 먹음직스럽당. 새우 사랑♥

 

 

그리고 익힌 파스타면 넣고

소금과 후추로 간을 했다.

 

근데 여기서 비극은, 내가 이 당시 코감기에 걸려버려서 아무리 간을 봐도 아무 맛이 안났다.....

그래서 후추랑 소금을 더 넣었다. 끙.

(후추는 피부노화의 주범이라는데!!!!!!!!!!!!!!!!!!!!!!!!!!!!!!!!!!!!!!!!!!!!!!!)

 

 

껄껄 그럴싸한 홀토마토파스타 완성.

감기 때문에 무슨맛인지도 잘 모르고 먹었다.

간이 조금 진했다는 건 알 수 있었다.

근데 홀토마토는 이렇게나 맛이 밍밍할 수가.

간이 되어있지 않다는 말은 많이 봤는데, 이정도일줄은 몰랐다.

그냥 차라리 토마토소스를 사서 새콤하게 하는게 더 나을수도 있겠다.

 

링귀니면 많이 남았으니깐 다음번에는 다른 파스타 해먹어야지!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고기미역국!!!!  (0) 2019.04.22
홀토마토파스타  (0) 2019.04.22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애호박 부침개!  (0) 2018.12.2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