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살다 내가 직접 엄청 좋아하는 미역국을 끓일 수 있게 되는 날이 올 줄이야!!!!!!!!!!!!!!

일단 감동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힝

 

 

운동끝나고 소고기미역국을 하려고 소고기를 샀다.

한우는 비싸서 호주산으로-_-

 

그리고 예-전에 미역국을 언젠가 꼭 해먹으려고 해물티백을 사놨는데 드디어 몇달만에 육수를 내본다.

미역은 잘라서 찬물에 20분정도 불리니 금새 불어났고,

호기심에 사본 어간장을 처음 꺼내봤다.

 

육수를 내는 동안!

참기름에 소고기를 볶다가 다진마늘을 넣고 더 볶았다.

 

 

그리고 미역을 넣고 또 볶았다.

 

 

그리고 옆에 끓고 있었던 육수를 넣었다.

끓고 있던 육수라서 바로 또 보글보글보글-

 

 

근데 문제는 이제부터다........................

간을 어간장을 써서 해봤는데!!!!!!!!!!!!!!!!!!!!!!!!!!!!!!!!!

호기롭게 아빠숟갈로 두 숟갈 넣었는데!!!!!!!!!!!!!!!!!!!!!!!!!!!!!!!!!!!!!!

 

진짜 노맛이야ㅠㅠㅠㅠㅠㅠㅠ어간장 다신 안써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런 맛이 나는 간장일줄 꿈에도 몰랐다.

비릿비릿한 맛이 너무 싫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얜데....................................

예전에 그래도 큰맘먹고 산건데...............

일단 다시 구석에 짱박아둘래...............

 

 

긴급처방으로 육수를 더더더더 많이 넣었고,

30분동안 약한불로 보글보글 더 끓였다.

사실 간은 5분마다 본거같은데......어간장맛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그래서 임시방편으로 참기름을 더 넣었는데!!!!!!!!!!!!!!

참기름이 짱이다.

참기름이 어간장맛을 그래도 잡아주었다 ㅠㅠㅠㅠㅠㅠ 참기름짱

 

 

결국 맛있게 먹었다^_^

 

 

내가 미역국을 했다는게 믿기지 않는다. 낄낄낄

'그날의 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고기미역국!!!!  (0) 2019.04.22
홀토마토파스타  (0) 2019.04.22
귀여운 똥그리 주먹밥  (0) 2019.02.24
2019 떡국!  (0) 2019.01.03
쏘야!  (0) 2018.12.31
애호박 부침개!  (0) 2018.12.23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