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담

당장 내일의 일도 어떻게 될는지 사람일은 모르는거라 장담하는 것들의 많은 부분들이 의미없어질 때가 많다.
함께 가자고 장담했던 그들은 지금 어디 있는 지도 모른 채 뿔뿔이 흩어졌고,
꼭 책임지겠다고 장담했던 그들은 자신의 앞가림도 겨우하기 바빠 어느새 잊혀졌다.
장담을 하는 사람들을 보면 예전에는 엄청나게 결연해보였지만 이제는 속없는 껍데기인 것들만 잔뜩 남아있는 것 같아서 꽤 석연찮다. 장담하는 사람들보다 조용히 행동하는 사람에게 더 눈길이 간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99.태풍  (0) 2019.09.29
298.해바라기  (0) 2019.09.22
297.장담  (0) 2019.09.15
296.구두  (0) 2019.09.08
295.맛  (0) 2019.09.01
294.오전 9시  (0) 2019.08.2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