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더운 여름날이오.

앞머리를 잘랐소.

기를까 하다가 결국엔 다시 잘랐소.

근데 문제는 옆머리오.

옆머리도 많이 길었소.

머리가 다 묶일 정도라니...

어깨에 닿기 전에 한번 짜를까 생각중이오.

싹 ! 둑 !

근데 머리가 파마기가 아직 남아있고 원체 반곱슬이라

언제쯤 어깨에 닿을지 모르겠소.

ㅋㅋㅋㅋㅋㅋㅋㅋ







'그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삭아삭 오이무침  (0) 2012.08.18
웰빙 밥상  (0) 2012.08.18
머리를 잘랐소. 앞머리를 말이오.  (0) 2012.08.17
  (0) 2012.08.05
2012.08.02. 뛰면서 느낀점.  (0) 2012.08.03
근데 내 생각에는.  (0) 2012.07.1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