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십대에는
서른이 두려웠다
서른이 되면
죽는줄 알았다
이윽고
서른이 되었고
싱겁게 난 살아 있었다
마흔이 되니
그때가 그리 아름다운
나이였다

삼십대에는 마흔이 무서웠다
마흔이 되면
세상 끝나는 줄 알았다
이윽고
마흔이 되었고
난 슬프게 멀쩡했다
쉰이 되니
그때가 그리
아름다운 나이였다

예순이 되면
쉰이 그러리라
일흔이 되면
예순이 그러리라

죽음 앞에서
모든 그때는 절정이다
모든 나이는 아름답다
다만
그때는 그때의
아름다움을
모를 뿐이다 

-박우현, '그때는 그때의 아름다움을 모른다'









신고

'그날의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음  (0) 2017.08.28
어느 날  (0) 2017.08.04
오늘 아침, 엄마가 보내준 시.  (0) 2017.07.13
즐거운 충동  (0) 2016.02.04
일요일의 노래  (0) 2015.10.19
사랑하는 사람아  (0) 2015.10.08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