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1.
함께 했던 그 길은 이제 희미해져만 가네.
하지만 다른 길들이 나타났고, 또다시 새로운 길이 나타나겠지.
길은 끝이 없으니까.

2.
정처없이 떠돌아다녀도 새로운 길이 나왔고,
그 길에서 시간들을 보았고, 사람들과 사랑들을 만났다.
그 길엔 누군가의 추억이 묻어있었고, 누군가의 슬픔이 아려있었다.

3.
나는 새로운 길을 낯설어하고, 낯선 길은 무섭기도 했기에
항상 두 눈을 크게 뜨고 어느 한 구석이라도 놓치기 싫어서 여기저기를 둘러보며
눈에 익길 바라는 마음으로 걸음을 내딛는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3.시절  (0) 2019.10.23
302.결핍  (0) 2019.10.20
301.길  (0) 2019.10.13
300.3  (0) 2019.10.02
299.태풍  (0) 2019.09.29
298.해바라기  (0) 2019.09.22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