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t Do It

그냥 하면 되는 건 역시 달리기가 최고. 나이키의 캐치프레이즈는 언제 들어도 기가 막힌다. 일단 운동화만 신고 집을 나서기만 하면 달리기의 절반은 일단 성공한 거다. 나머지 절반은 거의 대부분 알아서 따라오기 마련. 그렇게 맨날 그냥 집 주변을 뛰다가 올해 처음으로 말레이시아에서 실제로 진행되는 마라톤 대회에 참여했다! 10km flag off 타임은 새벽 7시. 그런데 집에서 대회장까지 차로 40~45분이나 떨어져 있어서 전날 일찍 잠들었다. 코로나 이후 정말 오랜만에 실제 마라톤에 참여하는 거라 설레고 떨리고, 최근 몸 컨디션이 안 좋아서 걱정도 많이 됐다. 어떻게 보면 잔뜩 엄살을 떨었지. 일어나서 바나나를 먹고 소화시키려고 2시간 전, 5시에 일어나자마자 바나나를 먹었고 가는 길 포함 대회장에 당연히 화장실 가기 어려울 것 같아서 물도 최소량으로 마셨다. 주최였던 가민 말레이시아 인스타그램을 보니 이미 풀코스랑 하프코스는 출발한 상태! 두근두근한 마음으로 부지런히 대회장에 도착했고, 이곳저곳 사진도 많이 남겼다! 내가 푸트라자야를 이렇게 마라톤 대회 덕분에 와보다니. 나름 말레이시아에선 큰 대회라 10km, 5km 참가자들도 정말 많았다. 비타민제, 운동복 등 이런저런 부스들도 많이 설치되어 있었고 대회 날만 독점으로 가민에서 제품들을 엄청 할인해서 판매하는 이벤트를 벌여서 가민 이벤트부스엔 사람들이 바글바글. 앞엔 사회자가 낭랑한 목소리로 열심히 스트레칭을 하자, 다들 준비됐냐,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 유명한 인사(제임스 총이라는 이름이었는데 난 처음 들어봄)가 하프코스에 출전했다, 등등 여러 이야기를 하며 시작하기 직전 분위기를 달궜다. 예전에 몇 번 큰 마라톤 대회를 나간 경험이 있었는데, 시작 후 1km까지 사람들이 같은 도로에 엄청 붐비기 때문에 출발 라인에서 멀어질수록(뒤쪽일수록) 내 페이스를 내지 못하고 사람들을 피해서 지그재그로 뛰어야 하는 상황을 많이 맞닥뜨리게 된다. 그래서 최대한 앞쪽으로 나갈 수 있는 만큼 나가서 출발을 했다. 열심히 제자리에서 점프하면서 웜업도 하고, 괜히 셀카도 찍어보고 하니 어느새 출발시간 1분 전!!! 얼굴에서 점점 미소가 피어올랐다!!! 총소리와 함께 드디어 출발할 수 있게 되자 너무 신나서 얼굴에 웃음이 한가득. 우연히 옆에 있는 사람들 얼굴을 봤는데 다들 심각했다. 난 정말 재밌어서 웃음이 멈추지 않았는데, 그런 내 모습이 너무 웃겨서 그냥 계속 혼자 웃으면서 뛰었다. 다행히 이번 대회에선 초반 1km까지 소위 길막당하는 일도 없었고, 많이 지그재그로 달릴 필요 없이 앞으로 치고 나갈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되어서 사람들을 추월하며 열심히 달렸다. 일주일 전 아는 지인이 페이스메이커를 해줘서 5분 초반 페이스를 낸 적이 있는데, 신기하게도 이번 대회 때 그 페이스가 다시 나왔다! 믿기지 않았지만 행복해서 또 웃으면서 뛰었지. 여러 경험자들의 말에 따르면 대회 땐 내 앞에서 달리는 한 사람을 골라 내 페이스메이커라고 생각하고 달리라고 하는데, 난 한 사람을 고르기가 왠지 모르게 싫었고 그냥 주변 경치만 바라보며 달렸다. 게다가 도로 컨디션이 왜 이렇게 좋아? 마치 광화문 광장에서 하는 마라톤처럼 도로가 넓고 잘 닦여 있어서 진짜 달릴 맛이 났다! 이번 대회를 푸트라자야에서 한 것은 진짜 신의 한 수라고 생각됐다. 푸트라자야는 한국의 세종처럼,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인구들을 조금 더 분산시키기 위해 행정기관들을 이전한 곳으로, 말레이시아의 성공한 계획도시로 꼽히는 도시다. 그래서 마치 수원의 광교, 또는 분당의 어느 신도시처럼 인도를 포함한 인프라나 주변 조경도 최상급이다. 이렇게 멋진 곳에서 마라톤이라니. 뛰면서 또 행복해서 얼굴에 웃음이 가시지 않았다! 예전에 서울에서 10km 마라톤 뛸 땐 7~8km 때 진짜 힘듦이 느껴저서 괴롭게 뛴 적이 있었는데, 이번 마라톤 대회 땐 단 1초도 힘들거나 괴롭다고 생각이 든 적이 없었다. 날씨가 화창하고 주변도 내가 좋아하는 초록 초록하고 울창한 나무들과 반짝반짝 빛이 나는 호수, 그리고 뻥 뚫린 도로 덕분에 마냥 행복했다. 살짝 아쉬웠던 건 한국이나 뉴욕에서 마라톤을 나갔을 땐 대회 서포트해주는 경찰 아저씨, 자원봉사자들, 스탭들 등등 모두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달렸는데 이번엔 다들 피곤해 보였다는 점. (아마 새벽 3시에 풀코스 참가자들이 출발했기 때문에 이분들은 부스설치부터 작은 것 하나하나 준비하기까지 거의 밤을 새웠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하하 그나마 급수대에 있는 한 대학생처럼 보이는 친구가 'let's go! go! go!'라고 크게 응원해 줘서 힘이 더 났고, 마지막 500m 남기고 180도 도는 구간이 있었는데 내가 500m 남았다는 사인을 보고 나도 모르게 신나서 '와!!!!'하니까 그 500m 사인 옆에 서있던 경찰 아저씨가 같이 '와!!!!'해줬다. 그래서 또 얼굴에 웃음이 한가득! 그렇게 웃으면서 행복하게 뛰다 보니 어느새 결승선을 통과했고! 기록은 3년 전 뉴욕보다 5분이나 늦어졌지만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좋게 나와서 아주 만족스러운 대회였다. 2주 뒤엔 집 바로 밑에서 하는 또 다른 마라톤 대회에 나가는데, 무척 기대된다! 아, 오늘은 정말 모처럼 행복한 날이기 때문에 다이어리에도 좋아하는 스티커를 잔뜩 붙여줘야지!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도란도란 프로젝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455.공포영화  (0) 2022.09.25
454.가계부  (0) 2022.09.18
452.나 빼고  (0) 2022.09.04
451.유레카  (0) 2022.08.28
450.파멸  (0) 2022.08.21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