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5.눈치

그때 2018.07.08 22:34

*눈치

1.
남이 어떻게 생각하던간에 남의 눈치도 안보고 막말을 일삼는 사람이나,
몰래 남의 SNS를 뒤져보고는, 다른 사람한테 내 얘기를 다 아는 척 말하는 사람이나.
자신의 위치도 모른 채 이 사람, 저 사람 눈치보며 갈피를 못잡는 사람이나.
누가 더 이상한 사람인지 모르겠다. 경중을 따질 수 없다. 그냥 다 이상해.

2.
시간의 흐름대로 눈치보는 대상이 달라지기 마련이고.
그러다 눈치보지 말고 내 소신껏 살자고 수도 없이 다짐하고.

3.
언어를 잘하려면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많아야 한다.
그래야 주제에 대한 자신의 의견이 생기고, 할 말이 많아진다.
그러면 언어를 더 많이 사용하고. 또 사용하고.
내일도 어떤 주제든간에 꼭 열심히 말하자.
사실 남의 눈치를 보느냐고 퍼즈가 걸린게 아니라,
내가 어떤 말을 할 지 머리속으로 생각하느냐고 퍼즈가 걸린 것이지.

4.
연락을 할까말까, 눈치만 보다가
그냥 잠이 든 지 여러 밤.

-Hee



---------------------------------------------------------------------------------------

도란도란 프로젝트

나이도 다르고, 관심사도 다르고, 서로 하는 일도 다르고, 성격도 다르고, 생김새가 다른 네 사람이 모여

같은 주제로 글을 쓰기 시작했다.


brunch.co.kr/@doranproject

http://doranproject.tumblr.com/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  (0) 2018.07.25
  (0) 2018.07.21
235.눈치  (0) 2018.07.08
아,  (0) 2018.07.08
두 번째 방법  (0) 2018.06.18
10km마니아  (0) 2018.06.08

설정

트랙백

댓글

아,

그때 2018.07.08 01:11

내 마음을 이해해 주는 사람은 한 명도 없는 것 같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8.07.21
235.눈치  (0) 2018.07.08
아,  (0) 2018.07.08
두 번째 방법  (0) 2018.06.18
10km마니아  (0) 2018.06.08
요리학원  (0) 2018.04.29

설정

트랙백

댓글

두 번째 방법

그때 2018.06.18 14:39

두 번째 방법은, 평상시에 한 번도 해보지 않은 일을 경험하는 것이다. 이러한 시도는 나이 들어서도 상상력을 유지하는 비법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멜로물의 영화만 좋아했던 사람은 스릴러 영화를 봐보자. 김치가 없으면 밥을 못 먹었던 사람은 인도 음식을 먹어보자. 

새로운 환경은 익숙한 환경에서는 전혀 경험할 수 없는 색다른 느낌을 준다. 새로운 일을 경험한다는 것은 상상력을 넘어 내 안의 창의성을 끄집어내는 데 가장 확실한 활동이다. 

새로운 경험을 통해 내게 어떤 점이 좋았는지, 싫었는지를 분석해보고 자신의 소질과 능력을 확인하는 계기를 만들어봐야 한다. 결국 창의성은 내가 재미있어하는 일에 몰두할 때 나오는 결과물이기 때문이다. 

또한, 한 번도 하지 않은 일을 경험하는 것은 나에 대한 친절함과 나에 대한 너그러움을 늘려준다.

당신이 하고 싶었지만 해보지 않은 일이 있었는가? 그것이 무엇이든 작은 것부터 하나씩 실천해보자. 자신의 능력을 제한하지 말고 한 번 도전해보자. 새로운 생각들은 우리에게 약간의 불편함과 두려움을 줄 수 있다. 또한 새로운 것이 반드시 성공을 보장하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지금의 삶이 지루하거나 더 이상 풀리지 않은 문제로 고민하고 있다면, 창의성을 키우고 싶다면 어느 정도의 불편과 두려움은 감수해야 하지 않을까.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모든 창의는 무수한 인고의 과정을 담보로 만들어졌다는 것을.

-이숙영(TTA Jounal, Vol177)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35.눈치  (0) 2018.07.08
아,  (0) 2018.07.08
두 번째 방법  (0) 2018.06.18
10km마니아  (0) 2018.06.08
요리학원  (0) 2018.04.29
"A sound mind in a sound body."  (0) 2018.04.26

설정

트랙백

댓글

10km마니아

그때 2018.06.08 15:26

올해 두 번째 마라톤 신청했다.

!

이번엔 밤에 달린다!

2018 나이트 레이스였나? 아 조금 전에 참가신청 했는데 그새 이름을 까먹었네.


몇 년전이더라.

23살인가 22살쯤 밤에 서울대공원을 달렸던 적이 있었는데.

그땐 5km였다.

컴컴한 대공원을 길따라 달리고 있는데,

주위에서 온갖 동물소리와 동물의 향기가 스믈스믈 났었다.

껄껄.

이번에는 그냥 한강변을 달리는 거라서,

자전거 탈 때 봤던 익숙한 도로들이라서 재밌을 것 같다!

낄낄 !


아 그리고 2018 나이트 레이스 여기는

기념품 수령 유무를 결정할 수 있어서 좋다.

수령 안하기로 하면 참가비가 만원이나 저렴하당. 히히히


수령안하는 옵션이 '마니아'였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 10km마니아로 참가신청했다. 낄낄 귀엽다 마니아.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0) 2018.07.08
두 번째 방법  (0) 2018.06.18
10km마니아  (0) 2018.06.08
요리학원  (0) 2018.04.29
"A sound mind in a sound body."  (0) 2018.04.26
-  (0) 2018.04.24

설정

트랙백

댓글

요리학원

그때 2018.04.29 23:40

"나도 같이 요리학원 다닐래."

함께 요리학원에 다니자고 말을 건네는 그 마음이 너무 예뻤다.

행복하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번째 방법  (0) 2018.06.18
10km마니아  (0) 2018.06.08
요리학원  (0) 2018.04.29
"A sound mind in a sound body."  (0) 2018.04.26
-  (0) 2018.04.24
김남주 인터뷰  (0) 2018.04.06

설정

트랙백

댓글

"A sound mind in a sound body."


건강한 육체로부터 건강한 정신이 나온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km마니아  (0) 2018.06.08
요리학원  (0) 2018.04.29
"A sound mind in a sound body."  (0) 2018.04.26
-  (0) 2018.04.24
김남주 인터뷰  (0) 2018.04.06
-  (0) 2018.03.23

설정

트랙백

댓글

-

그때 2018.04.24 16:32

괴롭다.

먼저 가는 뒷 모습을 보는 것,

표정없는 얼굴로 나를 쳐다보는 것,

무미건조한 눈빛이 나를 향하는 것,

나와 함께 있을 때 한숨 쉬는 것,

내게 불편한 기색을 느끼고 있는 것,

내게 신경쓰지 않는 것.

온 몸이 굳는 것만 같다.

말을 건네려 해도,

아는 척을 하고 싶어도,

바로 풀리지 않고 또 다시 불편한 기색을 느낄 것만 같아서,

난 내게 불편한 기색을 느끼는 것을 또 알아챌 것만 같아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겠다.

내 성격대로 하다간 각자의 페이스가 있다고 생각하니,

어떤 말들을 늘어놓을 수도 없고, 다시 안 좋은 소리를 들을 것만 같다.

'내게 다정함'에 대해 나는 서운함을 많이 느끼는 성격인데,

전혀 그렇지 않아보인다.

내가 무표정을 하던지, 어떤 눈빛을 보내던지 전혀 신경쓰지 않아 보인다.

별 관심이 없어 보인다.

내가 좋아하고 있다고 믿는 사람에게 별 관심을 받지 못하는 것 같아 외롭다.

조금이라도 사이가 틀어지면 난 너무 심란하고 괴로운데, 전혀 그렇지 않아 보인다.

별 문제 없어 보인다.

나만 괴로운 것 같다.

또 서운하고 서럽다.

나만.

말을 들어보면,

나만 잘못했고,

내가 먼저 잘못했고,

내가 이상한 사람으로 몰아가고,

내가 함부로 대한다.

정말 내가 이상한가.

그런 말들을 조금은 부드럽게 말해주면 충분히 알아들을 수 있을 것 같은데.

그런 말들을 아무렇지도 않게, 내 기분따위, 내 마음따위는 전혀 안중에도 없이 그냥 훅 치고 들어오니

초라해진다.




'그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리학원  (0) 2018.04.29
"A sound mind in a sound body."  (0) 2018.04.26
-  (0) 2018.04.24
김남주 인터뷰  (0) 2018.04.06
-  (0) 2018.03.23
나라는 사람  (0) 2018.03.22

설정

트랙백

댓글